미국 샌디에이고 카운티에서 ‘올해의 교사’ 상을 받은 30대 여성 초등교사가 제자들을 성적으로 착취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논란이다.

10일(현지 시각) LA타임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카운티 남부 내셔널시티에 있는 링컨에이커스 초등학교 교사 재클린 마(34)가 지난 7일 경찰에 체포됐다.

이 학교에서 5·6학년을 가르친 그는 아동 성착취 혐의 4건과 아동 음란물 소지 혐의 7건, 아동과 외설스러운 행위를 한 혐의 2건 등으로 기소됐다.

전날 경찰에는 “13세 아이가 교사에 의해 부적절한 일을 겪고 있다”는 한 학부모의 신고가 접수됐다.

그는 체포 후 구금됐다가 보석 허가를 받고 풀려났다. 그러나 경찰이 수사로 증거를 확보해 중범죄로 기소하면서 캘리포니아 라스 콜리나스 여성구치소에 재수감됐다.

경찰은 피해 학생들이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자세한 혐의 내용을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교사와 학생 사이에 부적절한 신체 접촉과 성적 행위가 있었다고 NBC7 방송은 전했다.

반전은 이 교사가 지난해 8월 샌디에이고카운티 교육국이 뽑은 ‘올해의 교사’ 5명 중 한 명이었다는 사실이다. 당시 공개된 프로필에 따르면 그는 UC샌디에이고에서 생물학과 교육학을 전공하고 2013년부터 내셔널시티 교육구에서 교사를 시작했다.

그는 지난해 코로나 사태 속에 진행된 온라인 수업 등에 열성적으로 임한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일부 학부모들은 그가 학생들에게 너무 자주 연락하고 지나치게 친밀감을 표시한다면서 의심스러운 눈길을 보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