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동안 수류탄을 망치로 써온 할머니

0
185
SCMP 보도화면 캡처

중국에서 한 90대 할머니가 20년 넘게 수류탄을 망치로 사용해온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SCMP 보도화면 캡처

27일(현지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 중부 후베이성 상양 출신의 할머니는 20년 전 일하던 농장에서 나무 손잡이가 달린 금속 뭉치 하나를 발견했다. 이를 망치라고 착각한 할머니는 집으로 가져가 집안일에 사용했다고 한다.

그러나 해당 금속 뭉치는 다름 아닌 수류탄이었다. 할머니는 이 사실을 전혀 몰랐다며 “집에서 고추를 찧고 견과류를 깨고 못을 박는 데 사용해왔다”고 말했다.

이 수류탄은 최근 할머니가 거주하던 주택을 리모델링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 당시 철거 작업을 하던 인부들은 즉각 경찰에 신고했고 공안 당국은 폭탄 처리반을 현장으로 파견했다.

수류탄의 나무 손잡이는 오랫동안 사용해 매끄럽고 윤기가 나는 상태였다. 금속 뭉치 부분은 반복적인 망치질로 인해 구멍이 여러 개 나 있었다. 그럼에도 수류탄이 지금까지 터지지 않은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추천기사
1.‘음주, 성추행’….피겨 국가대표는 이해인이였다
2.몽골 출장 가서 여기자 성추행한 JTBC 기자 근황
3.농구선수 허웅, 3년 전 헤어진 여친 고소한 진짜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