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수감자 2명이 칫솔로 교도소 벽에 구멍을 내 탈출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트위터

22일(현지시각)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이 같은 황당한 일은 지난 20일 오후 발생했다. 버지니아주 뉴포트뉴스 교도소 간수들은 당시 인원 점검 과정에서 수감자인 존 가자(37)와 알리 네모(43)가 사라진 것을 발견했다. 그리고 교도소 내부 벽면에는 커다란 구멍이 뚫려 있었다.

조사 결과 존과 알리는 칫솔을 꼬챙이처럼 만들어 교도소 내 취약 지점을 찾아내 허물었고, 이어 벽 사이에 떨어져 있던 철근을 주워 벽에 구멍을 내기 시작한 것이었다. 현지 보안관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두 남성이 칫솔과 금속 물체로 만든 ‘원시적 도구’를 이용해 교도소 건물의 약점을 공략했다”고 설명했다.

픽사베이

탈옥범들은 담장을 뛰어넘어 극적 탈출에 성공했으나, 그리 멀리 가지는 못했다. 이들은 약 11㎞를 걸어 이웃 마을에 있는 24시간 팬케이크 체인점 ‘아이홉’에 들어갔다가 덜미를 잡혔다. 두 사람을 수상하게 여긴 시민이 곧바로 경찰에 신고한 것이다. 탈주 9시간 만이었다.

존과 알리는 체포된 뒤 별다른 저항 없이 교도소로 돌아갔다고 한다. 뉴포트뉴스 교정당국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전체 건물 점검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