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적인 정자 기증으로 자녀 550명을 둔 것으로 알려진 한 네덜란드 남성이 현지 인권 단체로부터 피소됐다. 근친상간 위험을 높인다는 이유에서다.

픽사베이

29일(현지시각) 영국 텔레그래프 등 외신에 따르면, 정자 기증으로 태어난 아동의 인권을 위해 설립된 ‘도너카인드’ 재단은 최근 조너선 제이컵 메이어르(41)를 상대로 정자 기증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또 이미 불임 클리닉 등에 저장된 그의 정자를 폐기 처분해줄 것도 요청했다.

네덜란드는 남성 1명이 정자를 기증할 수 있는 여성 수를 12명으로 제한하고 있다. 남성 1명이 정자 기증으로 아이 25명 이상을 갖는 것도 금지한다. 그러나 메이어르는 2007년부터 네덜란드는 물론 덴마크와 우크라이나 등 여러 유럽 국가를 돌아다니며 정자를 기증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게 태어난 아이는 재단 측이 집계한 추정치만 해도 최소 550명이다.

트위터

앞서 네덜란드 산부인과 의사 협회는 2017년 메이어르를 블랙리스트 명단에 올린 바 있다. 당시 불임 클리닉 10곳에 정자를 기증해 102명의 친부가 됐다는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메이어르는 정자 기증 활동을 멈추지 않았다고 한다.

그에게 정자를 기증받아 출산한 여성들도 이번 소송에 참가했다. 한 네덜란드 여성은 “메이어르가 이미 100명 이상의 아이를 태어나게 했다는 사실을 사전에 알았다면 결코 그를 선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내 아이에게 미칠 수 있는 영향을 생각하면 속이 메스껍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