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모 출산으로 아이를 얻어 화제를 모은 스페인의 한 국민 배우가 이번에는 아이 아빠의 정체를 공개해 또 한 번 대중을 놀라게 했다.

아나 오브레곤 인스타그램

5일(현지시각)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스페인 유명 배우 아나 오브레곤(68)은 잡지 ‘올라’ 인터뷰를 통해 최근 대리모를 통해 얻은 딸의 생물학적 아버지가 3년 전 사망한 자신의 아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아이는 내 딸이 아니라 손녀”라며 자손을 남기고 싶어 한 아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기 위한 과정이었다고 말했다. 암 투병을 하던 아들 알레스가 2020년 5월 27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뒤, 곧바로 대리모를 수소문하는 등 아들의 바람을 이루기 위한 절차를 밟았다는 것이다.

아나 오브레곤 인스타그램

이후 오브레곤은 미국 플로리다에 거주하는 쿠바계 대리모를 찾았고, 아들이 생전 미국 뉴욕에 보관했던 냉동 정자를 이용해 아이를 얻을 수 있었다. 오브레곤은 “아이가 크면 아빠를 자랑스러워할 수 있도록, 자신이 누군지 알 수 있도록 아빠가 영웅이었다는 사실을 알려줄 것”이라고 했다.

또 소셜미디어에 해당 인터뷰를 공유한 뒤 아들 알레스에게 띄우는 편지를 남기기도 했다. 오브레곤은 “네 암을 막아주겠다고 맹세했는데 지키지 못했다”며 “(네 딸을) 안으면 너를 다시 안은 것 같은 형언할 수 없는 느낌이 든다. 무한한 사랑으로 돌봐줄게. 하늘에서 도와주렴”이라고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