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당국이 현지 K팝 공연으로 인해 발생한 암표 판매를 적발할 경우 최대 50배의 벌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블랙핑크 인스타그램

7일 중국시보 등 외신에 따르면 대만 행정원은 전날 열린 전체 회의에서 ‘문화창의산업발전법’ 개정을 통해 암표 판매 적발시 티켓 액면가의 10~50배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플러그인이나 매크로 프로그램을 통해 티켓을 구매하다 걸리면 3년 이하의 징역 외 300만 대만달러(약 1억3000만원)의 벌금도 함께 부과된다고 덧붙였다.

또 향후 중요 핵심 설비·핵심 정보통신시스템 파손으로 사망자가 발생할 경우, 최고 무기징역과 1억 대만달러(약 43억3000만원)의 벌금을 내야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블랙핑크 인스타그램

앞서 대만 언론은 지난달 18~19일 대만 가오슝에서 열린 그룹 블랙핑크 월드투어 콘서트 암표 가격이 정가의 45배 치솟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블랙핑크 콘서트 입장권 가격은 8800 대만달러(약 38만원)이었지만, 암표는 40만 대만달러(약 1733만원)에 거래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