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한 남성이 중고시장에서 단돈 50달러(약 6만6000원)에 구매한 의자가 알고 보니 유명 디자이너의 한정판 상품으로 수천만 원 가치를 지닌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틱톡

16일(현지시각) 비즈니스인사이더 등 여러 외신에 따르면 이 같은 행운의 주인공은 틱톡 인플루언서로 활동 중인 저스틴 밀러(33)다. 그는 최근 이사한 친구 집에 가구를 선물하기 위해 중고거래 플랫폼 ‘페이스북마켓 플레이스’를 방문했고, 여기서 낡은 의자를 50달러에 구매했다.

겉보기에는 가죽이 찢어지고 다리가 손상돼 보잘 것 없는 의자였지만, 밀러는 곧 그 반전 정체를 알게 됐다. 해당 의자는 덴마크 유명 가구 디자이너 프리츠 헤닝센의 작품으로 5만 달러(약 6600만원) 이상의 가치를 지녔다고 한다. 더군다나 전 세계 50개 밖에 없는 한정판 의자로 그 가치는 더욱 높다.

현재 밀러는 미술품 경매회사 소더비에 의자 감정을 의뢰했으며, 의자는 오는 6월 7일 경매에 오를 예정이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