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없는 거리의 화가 뱅크시(Banksy)가 밸런타인데이 기념으로 남긴 벽화에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뱅크시 인스타그램

BBC 등 외신은 14일(현지시각) 뱅크시의 그림이 영국 켄트주 마게이트 한 거리 벽면에 그려졌다고 보도했다. 마게이트는 런던에서 기차로 2시간 거리에 있는 해안가 마을이다. 뱅크시도 공식 홈페이지와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밸런타인데이 마스카라’라는 작품명을 공개하고 그림 속 인물 얼굴을 확대한 사진을 올렸다.

벽화를 언뜻 보면 활짝 웃고 있는 여성이 보인다. 그러나 여성의 얼굴과 주변 요소를 살펴보면 의미심장한 표현들이 숨어있다. 파란색 체크무늬 원피스를 입은 여성은 앞치마와 고무장갑을 착용하고 있다. 입은 웃고 있지만 한쪽 눈이 퉁퉁 부었고 치아 여러 개가 빠져있다. 그리고 그 옆에 버려진 냉장고에 남성의 발이 튀어나와 있다.

뱅크시 인스타그램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가정폭력이라는 무거운 주제가 담겨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얼굴 여기저기를 다친 듯한 여성의 모습이 가정폭력 피해자를 의미한다는 것이다. 연인들이 초콜릿으로 사랑을 표현하는 밸런타인데이에 상반된 분위기의 작품을 공개한 것도 덩달아 화제를 모은다.

이 작품에 대한 논란은 또 있다. 뱅크시의 발표 후 불과 몇 시간 만에 구청에서 안전을 이유로 그림 옆 냉장고를 치워버린 것이다. 한 주민은 언론에 “평소 방치된 쓰레기를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거니 예술작품이 되자 재빠르게 치워버렸다”며 “이런 행보는 어리석은 짓”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구청 측은 “부지 소유자와 만나 작품 보전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