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국가대표 미드필더 손준호(31)가 중국 공안 당국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손준호는 현지 프로축구 산둥 타이산에서 뛰고 있다.

주중 한국 대사관 관계자는 15일 “중국 랴오닝성 (공안) 당국에서 손준호에 대해 구금 상태에서 조사를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현재 관할 지역 영사가 필요한 영사 조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준호가 참고인 신분인지, 피의자 신분인지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다만 중국 매체들은 손준호 등 산둥 타이산 선수들이 소속팀 하오웨이 감독의 승부조작 등 비위 혐의와 관련한 조사를 받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하고 있다.

또 주 선양 대한민국총영사관은 손준호가 지난 12일 상하이 공항에서 출국하려다 체포돼, 현재 랴오닝성 차오양시 공안국에서 비공무원 뇌물 혐의로 조사받고 있다고 밝혔다는 KBS 보도도 나왔다.

한편 최근 중국 축구계에는 강력한 사정 바람이 불고 있다. 앞서 산둥 타이산 소속 재중교포 선수인 진징다오는 지난 3월 중국 사법당국에 체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사진=손준호 인스타그램>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