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한 항공사가 여성 승객의 몸무게를 확인하기 위해 수화물 저울 위로 올라가게 해 논란이다. 

최근 틱톡에는 공항에서 찍힌 영상이 빠르게 퍼졌다. 한 여성이 수화물 저울 위에 올라탄 영상이었다. 

해당 영상을 올린 틱톡 이용자는 “안전상의 이유로 모든 승객이 자신의 몸무게를 항공사 승무원과 공유했다. 그러나 승무원이 한 여성이 몸무게를 거짓말했다고 생각해 수화물 저울에 올린 것”이라고 회상했다. 

이어 “여성은 자신이 약 59kg(130파운드)라고 주장했지만, 소형 여객기였기 때문에 안전상의 이유로 정확한 몸무게를 알아야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항공사 직원의 이런 행동은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 2021년 미국연방항공국은 소형 여객기가 허용 중량 제한을 초과하지 않도록 과체중 승객에게 몸무게 정보를 요구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다만 규정에 따르면 몸무게 정보는 다른 대중에게 노출되면 안 된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항공사가 너무했다”, “여자는 수치스럽겠다”, “안전을 위해서라면 어쩔 수 없지”라며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