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에게만 ‘락스물’ 준 일본 도쿄 식당..결국 사과문 내걸었다

0
16859

일본 도쿄에서 한국인 손님에게 세제가 들어간 물을 제공한 식당이 논란이다. 결국 해당 식당은 공식 사과문을 공개했다. 

18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강모씨는 도쿄 긴자에 있는 고급 식당에 방문했다. 

jtbc 유튜브

강씨는 물을 마시다 이상한 느낌을 받았다. “처음엔 몰랐는데, 두 번째 벌컥할 때 이상한 냄새가 났다. (목이) 너무 아파져서 말을 잘 못하니까…”라고 떠올렸다. 

강씨는 결국 이 물 때문에 병원에 입원했다. 알고보니 이 식당은 강씨에게 세제가 들어간 물을 준 것. 확인 해 보니 마시는 물과 세척용 세제를 탄 주전자는 구분돼 있어 혼동하는 게 쉽지 않았다. 

jtbc 유튜브

강씨는 한국인이라 세제 물을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식당 측은 고의가 아니라고 반박했다.

강씨는 “여기가 고급 레스토랑이다. 의자를 다 빼주기 때문. 그런데 저는 안 빼주더라. 저는 생김새도 그렇고, 말하는 억양을 보면 제가 한국인인 걸 알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지 경찰은 조사에 들어갔다. 고의성이 있었는지도 들여다볼 예정이다. 

해당 식당은 긴자에 있는 ‘덴이치’다. 덴이치는 “12층에 있는 덴이치에서 화확물질에 의한 식중독 사고(실수로 차아소산나트륨이 들어간 물을 제공)를 발생시켰다”고 인정했다. 

jtbc 유튜브

이어 “아프신 손님과 가족분들에게 고통과 불편을 끼쳐드려 깊이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덴이치는 이 사건으로 영업정지를 받았다. “이번 사고를 엄숙하게 받아들여 이러한 일을 두 번 다시 일으키지 않도록 재방 방지를 도모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추천기사
* “알바생이 제가 준 명절선물을 버렸어요!!!!!!”
*점퍼 팔다 욕먹은 교통사고 전문변호사! “내 수임료가 3000만원인데…”
* “엉덩이 섹시” “때리고 싶다”..여군 모욕한 남 병사의 최후는?
* 크레이지 호스쇼 블랙핑크 리사 공연 사진 (후방주의)
* 현재 논란인 슈프림 강남매장 직원 응대(feat. 장발 직원 불친절)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