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공영방송 NHK의 40대 남성 아나운서가 동료 20대 여성 아나운서의 집에 무단 침입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경시청은 지난 20일 NHK 삿포로방송국 아나운서 후나오카 히사쓰구(47)를 주거침입 혐의로 체포했다.

 주거침입 혐의로 체포된 후나오카 히사쓰구 일본 NHK 아나운서

후나오카는 지난 17일 밤 11시30분께 20대 여성 아나운서가 거주하고 있는 나카노구의 한 아파트를 침입한 혐의를 받는다. 해당 아나운서는 직장동료다.

“수상한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후나오카를 잡았다.

후나오카는 경찰이 오기전 여성 아나운서와 함께 있던 남성과 몸싸움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그는 아파트 3층 바닥으로 떨어져 부상을 입었다. 이틀간 병원에 입원한 그는 퇴원 후 수감됐다.

NHK는 “직원에 경찰에 체포돼 유감”이라며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나오카는 훗카이도 출신으로 와세다대를 졸업했고, 1999년 NHK에 입사했다. 그는 주로 피겨스케이팅이나 일본 전통 씨름인 ‘스모’ 등을 중계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때 피겨스케이팅 메인 캐스터로 활동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