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대표 맥주’ 칭따오(칭다오·청도) 맥주를 제조하는 현지 공장에서 한 남성 직원이 맥아 원료 위로 소변을 보는 충격적인 영상이 공개됐다.

칭다오 맥주 제3공장
웨이보

21일 시나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9일 문제의 장면이 포착된 영상이 온라인에 공개돼 논란이 불거졌다. 산둥성 칭다오시에 위치한 칭다오 맥주 제3공장 내부에서 촬영된 것으로, 직원으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등장한다.

칭다오 맥주 제3공장
웨이보

남성은 자신의 키보다 조금 낮은 담을 넘더니 원료 보관 창고 안으로 들어간다. 이어 바지를 내려 안쪽 벽면을 향해 소변을 보기 시작한다. 그가 서 있는 곳은 맥주 주재료인 맥아가 쌓인 곳이다.

칭다오 맥주는 중국 내 가장 영향력 있는 맥주 브랜드다. 그만큼 품질과 위생을 자랑해왔다. 하지만 이 충격적인 영상이 확산되며 네티즌들은 크게 분노했다.

칭다오 맥주 제3공장
웨이보
웨이보

거센 논란에 칭다오 맥주 측인 20일 “영상과 관련한 내용을 공안 기관에 신고했고 조사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핑두시 시장감독관리국도 “영상 속 맥아는 모두 봉인해 보관 중”이라며 “사실 확인이 끝나는 대로 규정에 따라 엄중 처리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칭다오 맥주 수입사 비어케이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본사 확인 결과 칭다오 맥주는 내수용과 수출용을 분리해 별도 공장에서 제조하고 있다”며 “영상 속 제3공장은 내수용 맥주만 생산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칭따오 맥주
비어케이 칭따오 페이스북
칭따오 맥주
비어케이 칭따오 페이스북

그러면서 “본사는 현재 제3공장을 전면 폐쇄하는 등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적극 조치하고 있다”며 “비어케이도 소비자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제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현재 1억뷰 찍힌 공중부양하는 한국인 영상”
*2023년 미스코리아 ‘진’의 미모가…(+사진모음)
* “바프 찍는다며 가슴 수술한 와이프, 이혼사유 될까요?”
* “이선균, 왜 주사 맞는게 보여요?” 무속인 충격적 근황
* 조민 인스타에 “아버지께 연락 좀” 글, 갑자기 무슨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