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이 빨갛게 물들었다. 현지 환경단체가 박물관 상징인 투명 피라미드에 올라 주황색 페인트를 들이부으면서다.

엑스(X·트위터) 영상

27일(현지시각) 여러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쯤 환경단체 ‘최후의 혁신’(Dernière Renovation) 소속 활동가 12명은 파리의 루브르 박물관 중앙 광장에 세워진 피라미드에 주황색 페인트를 뿌렸다.

루브르 박물관 피라미드 훼손
엑스(X·트위터) 영상

엑스(X·트위터) 등에 공개된 현장 영상에는 활동가들이 피라미드 앞에 우르르 몰려가 주황색 페인트가 든 풍선을 던지는 모습이 담겨있다. 보안 인력이 급히 출동해 저지하자, 한 활동가는 피라미드에 기어 올라가 페인트를 뿌리기 시작했다. 그러자 아래에서 이 모습을 보던 다른 활동가들은 환호했다.

활동가들은 정부가 건물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것에 불만을 품고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서 건물의 단열 시스템 개보수를 위해 120억 유로(약 17조원)를 책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루브르 박물관
픽사베이

최후의 혁신 활동가들은 그동안 정부의 기후 대응을 비난하며 프랑스 주요 건물과 미술품 등을 훼손해왔다.

추천기사
*전청조, 2018년 여성과 결혼+춤추는 영상
*람보르기니·페라리의 추월싸움…지옥으로 변한 슈퍼카 행사
*‘소중이 털’이 머리카락보다 굵고 꼬불거리는 까닭은
*2023년 미스코리아 ‘진’의 미모가…(+사진모음)
*‘마약 연예인’ 지라시에 이름 올린 박선주 측 반응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