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가 100여 곳에 달하는 저소득 국가를 중심으로 월 구독료를 최대 50% 인하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23일(현지시각) 리서치 업체 암페어 어낼리시스의 분석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암페어 어낼리시스에 따르면 이번 가격 인하는 중동, 아프리카, 중남미의 저소득 국가, 아시아 및 유럽의 일부 나라 등이다. 한국을 포함해 미국과 캐나다, 유럽의 핵심 국가는 포함되지 않았다.

암페어 어낼리시스는 1000만명 이상 가입자들에게 이번 가격 인하 조치가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기본 ‘베이식 요금제’는 최대 50%, 다른 요금제는 17∼25% 하향 조정됐다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성명을 내고 “특정 국가에서 요금제 가격을 업데이트하고 있다”면서 가격 인하 조치를 인정했으나 대상 국가 명단을 공개하지는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