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30대 여성이 뮤지컬 공연 분장실에 침입해 흉기를 휘두르고 배우를 협박했다. 이 과정에서 범행을 제지하려던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규현이 경상을 입었다.

규현
온라인 커뮤니티

2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전날 특수협박 혐의로 30대 여성 A씨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전날 오후 6시쯤 강서구 한 공연장 분장실에 들어가 배우 B씨를 흉기로 위협하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규현
규현 인스타그램

당시 A씨는 뮤지컬 공연을 본 뒤 옷 안에 흉기를 숨겨 분장실에 몰래 침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분장실 안에는 B씨 외에도 규현 등 다수의 배우들이 있었다고 한다. A씨를 막는 과정에서 규현이 손가락 찰과상 등 경미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출동한 경찰에게 그 자리에서 체포됐다. 범행 발생 36분 만이었다. 조사 결과 A씨는 뮤지컬 출연진을 비롯한 배우들과 서로 모르는 사이였으며, 스토킹 등 유사 범죄 전력은 없으나 정신 병력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규현
규현 인스타그램

한편 규현은 당일 퇴근길, 손에 붕대를 감고 있는 모습이 팬들에게 포착되기도 했다. 소속사 안테나 측은 입장문을 통해 “규현은 19일 두 달여 간 함께 했던 뮤지컬 ‘벤허’ 마지막 공연을 축하하기 위해 공연장에 방문했다”며 “분장실에서 당일 출연 배우에게 외부인이 난동을 부리는 것을 목격하고 제지하는 과정에서 손가락에 상처를 입었다. 곧바로 현장 처치했고 일상생활에 전혀 무리가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추천기사
* 아내 부축하던 78세 돌에 맞아 사망…범인은 촉범소년들… 2명
*결혼한 걸스데이 소진…결혼식장 혜리 오열 왜?
*경찰이 80대 성폭행범 풀어준 어이없는 이유
* 블랙핑크 로제, ‘삼성 딸’ 이원주와 절친?
* 충격 탁재훈 매니저 이름!! 효리 “진짜야?”(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