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의 한 임대주택 냉장고에서 젊은 여성의 토막 시신이 발견돼 현지가 발칵 뒤집혔다. 게다가 이 시신이 최근 실종된 모델 애비 최(28)인 것으로 밝혀져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인스타그램

2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홍콩 도심에서 차로 30분가량 떨어진 해변가 마을 룽메이의 한 주택에서 애비 최의 시신 일부가 훼손된 채 발견됐다. 앞서 그는 지난 21일 딸을 데리러 나갔다가 연락이 끊겨 실종된 상태였다.

인스타그램

수사 당국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애비 최의 전남편과 전남편의 가족 3명을 용의자로 체포했다. 시신이 발견된 주택이 불과 몇 주 전 애비 최의 전 시부가 임대한 곳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현지 매체들은 애비 최와 전남편 가족이 부동산 문제로 갈등을 빚어왔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재산 싸움을 벌이던 전남편 가족이 살인을 공모해 벌인 계획 범행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인스타그램

애비 최는 최근 프랑스 패션잡지 로피시엘 인터넷판 표지를 장식하는 등 글로벌 패션계의 주목을 받는 모델이었다. 뿐만 아니라 활발한 소셜미디어 활동을 통해 적지 않은 팬을 확보한 인플루언서이기도 했다. 이번 비극에 그의 계정에는 네티즌들의 추모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