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호찌민에서 파티를 연 한국인들이 남기고 간 쿠키를 먹은 베트남 청소부들이 의식을 잃은 사고가 발생했다.

파티
픽사베이

12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7일 일어났다. 당시 여성 청소부 3명은 베트남 호치민시 타오디엔 지역에 있는 한 집을 청소하다가 손님이 남기고 간 쿠키를 먹었고, 곧바로 의식을 잃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당시 현장은 200㎡ 규모의 파티룸으로 외국인들이 행사나 파티를 목적으로 주로 사용하는 곳이었다. 이 집주인은 한국인들이 파티를 열기 위해 빌라를 임대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쿠키 간식
픽사베이

집주인은 한국인들이 파티를 끝내고 돌아간 뒤 청소를 위해 청소부 4명을 고용했다고 한다. 테이블 위에는 쿠키와 케이크 등 먹을 것이 많이 남아 있었고, 청소부 4명 중 3명이 이 음식들을 먹었다가 변을 당했다.

피해 청소부들은 의식이 흐려지고 통제력을 상실하는 등 마약 중독 의심 증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중 한 명은 의사소통 능력까지 잃었고 나머지 2명도 섬망과 현기증 등의 이상 증세를 겪었다.

파티 댄스
픽사베이

마약 검사 결과 3명은 마리화나 계열의 약물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 현지 경찰은 해당 사건에 대한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 “여자랑 광란의 춤?” 나는솔로 17기 상철, 충격적 과거 영상
* 유로2024 조추첨 도중 들린 여자 신음소리, 범인은?
* 백석대 불륜 카톡 “먹고싶다 ooo”…교수 수업 들어와서 한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