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새 감독이 정해졌다. 독일 출신의 위르겐 클린스만(58)이다.

27일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클린스만 감독과의 계약 기간은 3월부터 2026년 북중미 월드컵 본선까지 약 3년 5개월이다. 연봉은 합의에 따라 밝히지 않았다.

벤투 전 감독/대한축구협회

감독을 보좌할 코치진은 조만간 클린스만 감독과 대한축구협회가 논의해 확정한다. 클린스만 감독은 재임 기간 동안 한국에 거주한다. 그는 다음주 입국해 활동을 시작한다. 데뷔전은 다음달 24일 울산에서 열리는 콜롬비아와의 친선경기다.

클린스만 인스타그램

계약 체결후 클린스만 감독은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감독이 되어 매우 기쁘고 영광스럽다. 한국 대표팀이 오랜 기간에 걸쳐 끊임없이 발전하며 성과를 내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거스 히딩크 감독을 비롯해 전임 파울루 벤투 감독에 이르기까지 역대 한국대표팀을 지휘한 훌륭한 감독들의 뒤를 잇게 된 것을 영예롭게 생각한다. 다가오는 아시안컵과 2026년 월드컵에서 성공적인 결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선수 시절 독일을 대표하는 세계적 공격수로 활약했다. 1988년 서울 올림픽에 참가했고, 1988년과 1992년, 1996년에 열린 유럽선수권대회(유로)에 연속 출전했다. 이어 1990년부터 1994년, 1998년 월드컵에도 3회 연속 나섰다.

클린스만 인스타그램

특히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과 1996년 유럽선수권에서 독일이 우승을 차지하는데 핵심 역할을 했다. 1994년 미국 월드컵에서는 우리 대표팀을 상대로 2골을 넣기도 했다. 슈투트가르트, 바이에른 뮌헨(이상 독일), 인테르 밀란(이탈리아), 토트넘(잉글랜드) 등의 클럽에 몸담았다.

1998년 은퇴한 클린스만은 2004년부터 2006년까지 독일 대표팀 감독을 맡았고, 자국에서 열린 2006 월드컵에서 3위에 올랐다.

2011년부터는 미국 대표팀 감독으로 5년동안 활동했다. 이 기간중에 2013년 북중미 선수권에서 우승하고,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편, 마이클 뮐러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은 28일 오후 2시 축구회관에서 클린스만 감독 선임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