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한 노인이 자식들 대신 반려견과 반려묘에 37억원에 달하는 재산을 모두 남기기로 했다.

강아지 고양이
픽사베이

25일(현지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이 사연의 주인공은 상하이에 거주하는 류모 할머니다. 그는 몇 년 전 세 자녀 앞으로 유산을 남기겠다는 유언장을 작성했다. 그러나 자녀들이 평소 연락도 하지 않고, 아팠을 때조차 찾지 않자 마음을 바꿔 유언장을 고쳤다.

류 할머니는 반려견과 반려묘만이 자신의 곁을 지켜줬다며 이 반려동물들에게 2000만 위안(약 37억2760만원)의 재산을 상속하겠다고 선언했다. 자식들에게는 단 한 푼의 재산도 주지 않겠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사후 반려동물과 이들의 새끼들을 돌보는 데 모든 유산이 사용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한 동물병원을 유산 관리자로 지명하고 그들에게 반려동물을 돌보도록 했다.

부동산 재산
픽사베이

류 할머니는 재산을 반려동물에 직접 상속하고 싶어 했다. 그러나 이는 중국에서 법적으로 허용되지 않는다고 한다.

SCMP는 “류 할머니의 이야기가 중국 온라인에서 상속, 가족 문제와 함께 화제를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자녀들에게는 아무 것도 주지 않겠다는 결정이 얼마나 가슴 아팠겠나” “나도 미래에 저런 상황이라면 충분히 그럴 수 있을 것 같다” 등의 네티즌 댓글도 소개했다.

추천기사
1.뉴진스 민지 기사에 칼국수 조롱 제목 단 MBC 기자
2.인형뽑기 가게 바닥에 똥 누고 간 초등학생 CCTV
3.“14단 유단자 경찰”에게 잘못 걸린 흉기 난동범의 최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