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명을 다한 인공위성 1대가 2월 21일 지구로 낙하한다. 무게만 2.3톤에 이르며 크기는 버스만하다.

인공위성 ERS-2
HEO로보틱스

유럽우주국(ESA)은 19일(현지시각) 성명을 통해 수명을 다한 지구관측위성 ERS-2 위성이 미국 동부시간 기준 21일 오전 6시14분에 대기권에 재진입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국시간으로는 21일 오후 8시14분이다.

다만 오차범위가 15시간에 달해 인공위성이 정확히 언제 진입할지는 미지수다. 태양 활동에 따라 대기가 인공위성에 미치는 영향과 대기 밀도가 달라지는데, 올해 11년 주기로 태양 활동이 극대화되는 이른바 ‘태양 극대기’에 접어들면서 예측 정확성이 크게 떨어졌다.

ERS-2 위성은 현재 200㎞ 상공에서 지구를 향해 떨어지고 있다. 대기권에 진입하면 80㎞ 상공에서 분해된 뒤 대부분의 잔해는 마찰열에 의해 불타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일부 잔해가 떨어질 수도 있지만, 유해한 물질은 포함돼 있지 않고 그나마 대부분 바다에 떨어져 별다른 피해는 없을 전망이다.

인공위성 ERS-2
ESA 홈페이지

ESA는 우주 폐기물 낙하로 개인이 부상당할 확률은 1000억 분의 1 미만으로, 집 안에서 사고로 숨질 확률보다 150만배 낮다고 설명했다.

한편 ERS-2 위성은 ESA가 지구관측을 위해 1995년 4월 21일 발사했다. 2011년 임무 종료와 대기권 재진입을 위한 궤도이탈이 결정됐다. ESA는 그해 7월 66차례의 기동을 거쳐 향후 15년 안에 대기권 재진입이 이뤄지도록 궤도 수정 작업을 벌였고 9월 11일 공식적으로 임무 종료를 알렸다.

추천기사
1.진짜 더러운 일본 신종 변태…
2.한가인-연정훈 아들 제우 얼굴 공개 ㄷㄷㄷ
3.커뮤 뒤집은 양다리도 아닌 35다리 변호사 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