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에서 한 남성이 가방에 수백 년 전 사망한 미라를 넣어 다니다가 적발됐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페루 경찰은 지난달 25일 푸노 고고학 유적지 인근에서 26세 남성 훌리오 세사르 베르메호의 소지품을 불시 검문했다. 그 결과 그가 매고 있던 가방에서 태아처럼 웅크린 자세의 오래된 미라를 발견했다.

베르메호는 이 미라를 두고 “나의 정신적 여자친구이며 이름은 후아니타”라고 주장했다. 이어 “평소에는 방 TV 옆 상자에 보관하는데 친구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갖고 나왔다”며 “정성을 다해 그녀를 돌봐왔다. 내 방에서 잠도 같이 잔다”고 했다.

페루 문화부

그러나 해당 미라는 600~800년 전 숨진 45세 남성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망 당시 키는 약 151㎝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미라를 넘겨받은 문화 당국은 “국가 문화재로 분류될 만큼 귀중한 역사적 사료로 보인다”며 “미라의 물리적, 법적 보호를 위해 적절한 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베르메호가 미라를 가방에 넣어 이동한 의도가 따로 있었을 것”이라며 범죄 연루 가능성을 제기했다. 현재 베르메호는 구금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