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오클라호마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모금 행사를 위해 ‘발가락 핥기 챌린지’를 벌였다. 교육 당국은 이를 아동학대 논란으로 보고 조사에 착수했다.

4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오클라호마주 디어 크릭(Deer Creek) 고등학교는 장애인을 고용하는 지역 커피숍을 위한 모금 행사의 일환으로 학생들이 서로의 발가락을 핥는 챌린지를 지난달 29일 진행했다.

트위터 등 SNS를 중심으로 확산된 문제의 행사 영상에선 참가자들은 맨발 상태로 의자에 앉아 다리를 뻗고 있다.

이때 다른 몇 명 학생들이 체육관 바닥에 엎드려 상대방 발가락에 묻은 땅콩버터를 핥아먹고 있다. 학생들은 참가 비용까지 지불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사회자는 이 장면을 경기를 중계하듯 이 모습을 전하고 있었고, 이 장면을 지켜보는 학생들은 함께 신나게 응원 함성을 내지르고 있다.

이 행사에는 교직원 및 직원은 참여하지 않았으며 모금 활동을 통해 15만2830달러(한화 약 2억 원)를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역겨운 아동 학대이자 성 학대다”, “관련된 사람들 모두 다 처벌해야 한다”, “좋은 취지를 위한 나쁜 기획” 등 비난의 목소리를 남겼다.

이후 학부모들과 지역 사회단체의 신고를 접수한 오클라호마 당국은 해당 학교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

추천기사
1.‘롤스로이스 男’ 마약 처방한 의사, 수면마취 환자 성폭행 혐의도 인정
2.“결혼 3개월 남았는데”…BJ 감스트♥뚜밥, 파혼
3.“양심이 없나?”…네티즌 분노한 제육볶음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