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한 사진작가가 국제사진전에서 우승한 뒤 수상을 거부해 화제다. 해당 출품작이 인공지능(AI)으로 만들어낸 가짜 이미지라는 이유에서다.

트위터

18일(현지시각)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독일 출신 사진작가 보리스 엘다크젠은 최근 ‘2023 소니월드 포토그래퍼 어워드’(SWPA) 크리에이티브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SWPA는 소니와 세계사진협회(WPO)가 후원하는 세계 최대 사진대회 중 하나다.

엘다크젠이 출품한 작품은 ‘전기공’(The Electrician)이라는 제목으로 세대가 다른 두 여성이 등장한다. 노년의 여성이 젊은 여성 뒤에서 그의 어깨를 붙잡고 어딘가를 응시하는 모습을 찍었다.

해당 사진이 1위작으로 선정되자 엘다크젠은 돌연 수상을 거부했다. 이어 공식 성명을 내고 자신의 작품이 사실 AI를 이용해 만들어낸 가짜 사진임을 고백했다. 그는 “AI가 생성한 이미지가 대회에 참여할 수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출품했다”며 “AI와 관련된 논쟁을 촉발하고 싶었다”고 했다.

트위터

이어 “여러분 중 이 작품이 AI에 의해 생성됐다는 것을 눈치채거나 의심한 사람이 얼마나 되냐”고 반문하며 “AI 이미지는 이런 대회에서 경쟁해서는 안 된다. AI는 사진예술이 될 수 없다. 내가 수상을 거부함으로써 이 논쟁이 가속화되길 바란다”고 했다.

또 주최 측을 향해서는 자신이 받아야 할 상금을 우크라이나 사진 축제에 기부해달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