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이리 힘들까요”..한소희, 블로그에 의미심장 글

0
28

배우 한소희가 블로그 글을 업뎃했다. 

27일 한소희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잘 지내시죠? 조금 늦은 시간에 글을 쓴다”라며 “어젠가 택시를 타면서 기사님께 ‘인생이 왜 이리 힘들까요’라는 굉장히 무례하고도 당황스러운 질문을 던졌다”라고 말문을 열렀다. 

이어 한소희는 “기사님께서 ‘너무 행복하기만 하면 재미없지 않을까요?’라는 대답을 해 주셨다”라면서 “근데 저는 ‘그냥 재미없고 싶어요’라고 대답했다 (팽팽한 신경전)”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한소희는 “여러분의 인생은 어떠신가요? 행복만 하신가요? 저는 좀 벅찰 때도 있고 평화로울 때도 있고 적당히 즐기며 사는 것 같다”라며 “빨리 채옥이로 여러분을 보고 싶기도 하고 서른이 돼서 그런가 시간 가는 게 아깝기도 하다”라고 고백했다. 

한소희는 직접 그린 그림, 셀카 등 여러 장의 사진을 공유하기도 했다.

또한 한소희는 “아무튼 잘 지내고 있다고 전하고 싶었다”라면서 “주시는 편지들, 선물들 하필 팔이 두 쪽밖에 없어서 다 받지 못해 너무 속상했다”라고 했다. 

이후 한소희는 “집에 가는 내내 위험을 감수해가며 저에게 와주시는 여러분 모습들과 ‘소희야, 소희 언니, 언니’라고 불러주던 목소리들이 기억에 남는다. 근데 걱정스러운 것도 사실”이라며 “넘어지거나 다치거나 혹은 준비한 선물을 주지 못해 상처받으실까 봐요. 그냥 제가 더 잘하겠다”라고 팬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한소희는 “4월 27일 새벽 세 시에 남긴다”라며 “우리 모두 잘~은 아니더라도 꽤~는 살고 있기를. 행복하진 않더라도 불행은 잘 피해 가기를”이라고 마무리했다. 

*다음은 한소희 블로그 글 전문

잘 지내시죠? 오늘은 좀 이른? 저는 이제 잠자리에 들어서 조금 늦은시간에 글을 쓰네요

일년중 한번은 꼭 찾아오고 싶어서요

밖에는 비가 내리더라구요 요즘 감기가 유행이라하니

다들 기관지 조심하세요 미세먼지도 조심하시구요

저는 최근 LA를 다녀왔어요 (매니저님이 찍어준 사진인데 남는건 사진뿐이라고 참 좋더라구요)

시간이 참 빨라요 벌써 4월이라니 다들 이번 여름을 어떻게 대비하시려나요

저는 더위는 잘 안타는편이라 다행인데 이번 여름도 무지 더울것 같아 걱정이 되긴 하네요

어젠가 택시를 타면서 기사님께 인생이 왜이리 힘들까요 라는 굉장히 무례하고도 당황스러운 질문을 던졌는데 기사님께서 너무 행복하기만 하면 재미없지 않을까요? 라는 대답을해주셨어요 근데 저는 그냥 재미없고 싶어요 라고 대답을 했구요 (팽팽한 신경전)

여러분의 인생은 어떠신가요?

행복만 하신가요? 저는 좀 벅찰때도 있고 평화로울때도 있고 적당히 즐기며 사는것 같아요

빨리 채옥이로 여러분을 보고싶기도 하고

서른이 되서 그런가 시간가는게 아깝기도 하네요

이건 정말 저랑 드럽게 성격이 맞지 않는 제 친동생이구요

요즘은 둘다 나이를 먹어 그런지 서로를 인정하며 의지하고 있어요

무튼 잘 지내고 있다고 전하고 싶었어요

주시는 편지들 선물들 하필 팔이 두 쪽밖에 없어서 다 받지못해 너무 속상했어요

집에 가는 내내 위험을 감수해가며 저에게

와주시는 여러분 모습들과

소희야, 소희언니, 언니라고 불러주던 목소리

들이 기억에 남네요 근데 걱정스러운것도 사실이에요 넘어지거나 다치거나 혹은 준비한

선물을 주지못해 상처받으실까봐요..

그냥 제가 더 잘 할게요

라고 4월 27일 새벽 세시에 남깁니다

우리 모두 잘~은 아니더라도 꽤~는 살고있기를

행복하진 않더라도 불행은 잘 피해가기를

안녕히계세요

<사진=한소희 블로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