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체된 아이돌 그룹 멤버의 동생 A씨는 유흥주점을 운영하면서 임금을 체불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스포츠서울 보도에 따르면, 27일 A씨는 지난 2022년 7월부터 지방에서 유흥주점을 운영했다. 그러나 일부 직원들에게 임금을 지불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픽사베이

당시 A씨는 “서울에서 지방으로 내려와 일을 하면 교통비 및 한 달 만근 수당 1000만원을 추가로 지급하겠다”는 공고를 냈다.

이 같은 공고를 보고 지방으로 내려온 직원들은 한 달간 결근 없이 근무했다. 그러나 약속됐던 추가 수당을 받지 못했다. 이유는 계약서 내용 때문이다.  

직원들이 작성한 계약서에는 “특별한 사유 없이 개인 활동을 하는 자”, “욕설하는 자”, “직원끼리 다투거나 이간질 하는 자는 수당을 받을 수 없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픽사베이

직원 B씨는 “계약서를 작성하고 한 달 동안 일을 했는데 약속된 만근 수당 1000만원을 지급받지 못했다”며 “약속된 날짜가 되자 여러 가지 핑곗거리를 만들어 수당을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직원 C씨는 “높은 수당 때문에 서울에서 지방까지 내려와서 일을 했는데 사기를 당한 느낌”이라며 “저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수당을 지급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했다. 

직원 D씨는 “계약서대로 계속 주 6일을 출근하고 있었는데 한 달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해당 내용은 ‘무효’라는 이야기를 들었고 그만둘 사람은 그만두라는 식의 이야기를 들었다”며 “너무 황당하다”고 말했다. 

현재 해당 가게는 폐업 상태다. 이로 인해 임금을 받지 못한 직원들의 피해가 더 커질 것으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