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에어컨 사용량도 치솟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서비스가 혼자서도 할 수 있는 에어컨 점검 방법을 공개했다.

삼성전자 제품 AS를 담당하는 삼성전자서비스는 29일 “에어컨이 작동하지 않더라도 AS를 부르기 전 에어컨 자체 점검으로 해결할 수 있는 사례가 많다”며 점검 방법을 설명했다. 이들에 따르면 에어컨 AS 중 약 30%는 고장이 아니거나 부품 교체 없이 간단한 조치로 해결된 걸로 나타났다.

먼저 에어컨을 틀기 전 콘센트, 실외기, 리모컨, 필터를 살펴보라고 조언했다. △에어컨의 콘센트는 멀티탭이나 전원 코드 연장으로 연결할 경우 화재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벽면 콘센트를 사용해야 한다. 또 콘센트가 확실히 잘 꽂혀있는지, 콘센트나 차단기에 이상이 없는지 등도 미리 확인해야 한다.

또 △에어컨 실외기는 집 외부에 설치돼 관리가 잘 안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잘 점검해야 한다. 실외기 주변에 물건이 있어 바람 방출구를 막거나 낙엽, 쓰레기 등 이물질이 들어가 있는 경우 화재와 고장의 원인이 된다.

뿐만 아니라 △리모컨의 작동 여부도 미리 확인해야 한다. 장기간 사용하지 않았을 경우 건전지 수명이 다했거나 부식했을 가능성이 있다. 방전된 건전지는 즉시 교체해야 한다. 만약 녹아내렸을 경우 리모컨 단자가 부식돼 움직이지 않을 수 있다. 이럴 때는 새 리모컨을 장만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먼지거름 필터를 청소하는 것은 기본 중의 기본이다. 미지근한 물에 중성 세제를 풀어 부드러운 솔로 세척한 후 헹구고 그늘에서 12시간 이상 충분히 말려야 한다. 필터가 오염되면 먼지나 세균이 유입되고 냉방 성능도 떨어진다. 한여름에는 최소 2주 간격으로 필터를 청소해주는 게 좋다.

<사진=삼성전자 홈페이지,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