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줄에 2만원”…전국 3대 김밥 어디길래?

0
9

전북 전주의 명물 ‘오선모옛날김밥’이 지난달 30일 영업을 종료했다. 이날 마지막으로 김밥을 먹기 위해 전국에서 달려왔다.

선너머 스튜디오 유튜브 캡처.
선너머 스튜디오 유튜브 캡처.

연합뉴스에 따르면 40년간 가게를 운영해온 오선모 사장은 허리 협착증과 관절 통증 등 건강상의 이유로 가게를 닫기로 결정했다. 

폐업 소식이 온라인을 통해 퍼졌다. 한 달 전부터 김밥집 골목 앞은 영업시간인 오전 5시가 되기 전부터 손님들로 문전성시를 이뤘다. 

평소에도 2시간은 기다려야 김밥을 살 수 있었는데, ‘생활의 달인’ 출연 후로는 최소 3~4시간을 기다려야 했다. 

그러자 중고 카페 등에는 ‘김밥 2줄을 3만원에 사겠다’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런 탓인지 가게에는 ‘김밥을 재판매할 경우 불법’이라는 완산구청의 경고장도 붙었다. 

사장 오선모 씨는 40년 전부터 김밥을 팔았다. 아이스박스에 김밥을 담아 동네 사우나나 남부시장을 돌며 팔다가 2015년쯤 한 방송에서 간판도 없는 주택가 김밥집으로 소개되면서 유명해졌다. 

이후 전주시 완산구 삼천동에 식당을 내고 자녀들과 운영해왔다. 

속재료는 단촐하다. 햄이나 맛살 같은 기본 재료조차 없다. 당근과 달걀, 단무지 세 가지가 끝. 하지만 맛은 최고다. 

영업 마지막 날 가게에는 손글씨로 대형 편지가 붙어 있었다. “그동안 전국에서 멀리까지 찾아주시고 너무 많은 사랑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더 이상 영업 운영이 어려워 대단히 죄송합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