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레즈비언 부부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임신 사실을 공개했다. 

에세이 ‘언니, 나랑 결혼할래요?’ 저자로 지난 2019년 여성과 정식 부부가 된 김규진씨의 이야기다.

김규진 인스타그램

지난달 30일 김규진씨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국 국적 유부녀 레즈비언’이라는 자기소개를 한 지 4년이 됐다”며 “곧 단어 하나를 추가할 예정이다. 저 임신 8개월이다”라고 밝혔다.

한겨레의 단독 인터뷰에 따르면 김씨 부부는 벨기에의 한 난임병원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인공수정을 했다. 김씨는 현재 거주하는 프랑스에서 시술받을 예정이었다. 그러나 정자를 구할 수 없어 벨기에로 갔다. 

김규진 인스타그램

김씨 부부는 한국에선 법적 부부가 아니다. 그렇기에 부부나 부모로서 법의 보호나 혜택 등을 누릴 수 없다. 이번에도 한국의 경우 정자 기증자를 찾기 힘들 뿐 아니라 법적 부부나 사실혼 이성애 부부에게만 정자를 제공하고 있어 포기한 것. 

김 씨는 “불행은 내 대에서 끊어야 한다고 생각했지만 지금 선택한 가정에서 행복을 느꼈다. 제가 행복하니 자녀도 행복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그리고 무엇보다 언니가 나보다 더 좋은 엄마가 돼 줄 것 같았다”고 전했다.

김씨 부부는 출산 후 산후조리원에 입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 부부는 아이가 초등학교 입학 전까지 ‘유예기간’을 두고 세상을 바꾸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만약 아이가 ‘아빠가 없다’는 이유로 괴롭힘을 당하면 이민을 가겠다고 전했다. 

김 씨는 ‘아이의 미래가 걱정된다’며 우려를 가장한 독설을 내뱉는 이들에게 “그들의 두손을 잡고 ‘그럼 당신이 도와주면 되겠다’고 말하고 싶다”며 “그분들이 도와주면 좋은 사회가 빨리 올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