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기구 ‘디스코팡팡’ 이용객인 10대 청소년들에게 성매매를 강요한 일당이 검찰에 넘겨졌다.

sbs 유튜브

10일 수사 당국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A씨 등 사설 놀이기구 업체 전·현직 직원 7명을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sbs 유튜브

A씨 등은 지난해 8월부터 올해 4월까지 디스코팡팡 이용객인 10대 여성 청소년 10여명에게 성매매를 강요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 중에는 초등학생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A씨 등은 경기도 소재 디스코팡팡 업체 직원들이다. 어린 학생들이 자신들을 잘 따른다는 점을 악용했다. 피해자들에게 놀이기구 이용권 대량 구매를 요구했다. 

sbs 유튜브

학생들이 이용권을 구매할 돈이 없다고 하면, 돈을 먼저 빌려줘 이용권을 구매하게 했다. 이후 돈을 갚지 않는 피해자들에게 강제로 성매매를 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 등에 대한 여죄를 조사하고 있으며, 구속 송치된 7명 외에 공범이 있는지도 파악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