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국내 스타벅스에서도 초대용량 ‘트렌타’(TRENTA) 사이즈 음료를 마실 수 있게 됐다.

스타벅스 음료
스타벅스 코리아

스타벅스 코리아는 국내 개점 24주년을 기념해 이번 여름 트렌타 사이즈를 한정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트렌타는 이탈리아어로 ‘30’이라는 뜻으로 30온스(887mL) 용량을 의미한다. 기존 가장 큰 사이즈였던 벤티(591mL)의 약 1.5배에 달한다.

스타벅스 음료
스타벅스 코리아

트렌타 사이즈는 2011년부터 현재까지 북미지역 스타벅스 일부 음료에서만 사용돼 왔다. 해외에서 이를 경험한 한국 고객들 사이에서 ‘국내 도입이 시급하다’는 요청이 꾸준히 있었고, 이번 24주년을 기념해 선보이게 됐다. 스타벅스가 국내에서 새로운 컵 사이즈를 내놓은 건 1999년 한국 1호점 개점 이후 처음이다. 지금까지는 톨(355mL)·그란데(473mL)· 벤티 사이즈 등 3종류만 주문할 수 있었다.

트렌타 사이즈 음료는 7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 전국 일부 매장에서 주문할 수 있다. 다만 허용 메뉴는 한정적으로 ‘콜드브루’ ‘자몽 허니 블랙티’ ‘딸기 아사이 레모네이드 스타벅스 리프레셔’ 아이스컵 사이즈 옵션에서 만날 수 있다. 컵은 테이크아웃 전용으로만 제공된다. 가격은 콜드브루 6900원, 자몽 허니 블랙티 7700원, 딸기 아사이 레모네이드 스타벅스 리프레셔 7900원이다.

스타벅스 음료
스타벅스 코리아

스타벅스는 트렌타 사이즈를 9월까지 운영한 뒤 고객 의견을 바탕으로 확대 적용을 검토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