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선수 조규성이 쓰는 향수가 화제다.

유튜브 차쥐뿔 캡처

조규성은 14일 유튜브 채널 ‘차린건 쥐뿔 없지만’에 출연했다. 이날 이영지는 조규성을 향해 “심상치 않은 향수를 맡았다”고 했다.  

스태프들도 “진짜향 좋다”고 궁금해했다. 조규성의 향수였다. 조규성은 “잔향이 좋은 향이라서…”라고 말했다.

유튜브 차쥐뿔 캡처

해당 향수는 르라보의 ‘어나더13’이다. 2010년 어나더 매거진과 협업으로 만들어진 향수다. 

이 향수는 극심한 호불호가 갈린다. ’포근한 살냄새’가 난다고 좋아하는 사람도 있지만, 비릿한 쇠냄새가 난다는 반응도 많다.  

유튜브 차쥐뿔 캡처

암브록산 애니멀 머스크, 암브레트 시드 압솔뤼, 모스, 자스민, 베르가못으로 만들어졌다. 

잔향에 중독성이 크다고. 가격은 50ml에 20만원이 넘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