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판다월드의 ‘푸공주’ 푸바오와 짝이 될 것으로 보이는 자이언트 판다가 관심을 끌고 있다. 프랑스에서 태어나 중국 청두로 돌아가게 된 6살 수컷 ‘위안멍’이다.

판다 위안멍
@pandas_fr 트위터

중국 펑파이신문은 프랑스 보발 동물원에서 생활하던 위안멍이 25일 청두 자이언트 판다 번육연구기지로 향했다고 전했다. 이날 위안멍은 아침 식사를 마친 뒤 트럭에 올라 타 샤를드골 공항으로 떠났다. 이 과정에 사육사와 의료진이 함께 했으며 헌병대가 공항까지 호송을 지원했다고 한다. 위안멍은 같은 날 저녁 에어차이나 전세기를 타고 중국 현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판다 위안멍
@pandas_fr 트위터

앞서 중국은 2012년 판다 암수 한쌍인 ‘환환’과 ‘위안지’를 10년간 프랑스에 임대했다. 환환은 2017년 8월 4일 쌍둥이 판다를 출산했는데, 이중 수컷 판다가 위안멍이다. 다른 판다 한 마리는 태어난 지 두 시간 만에 세상을 떠났다.

판다 위안멍
@pandas_fr 트위터

판다는 해외에서 태어났더라도 중국에 소유권이 있다. 위안멍 역시 중국과 프랑스의 임대 계약에 따라 3~4살이 됐을 때 중국 번식 센터로 돌아갔어야 했다. 예정대로라면 지난해다. 그러나 코로나 대유행으로 반환 시기가 연기됐고 올해까지 프랑스에 머물 수 있었다.

판다 위안멍
@pandas_fr 트위터

위안멍은 2017년 8월 태어났으며 이름에는 ‘꿈은 이루어진다’는 뜻이 담겼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대나무를 먹는 표정은 다소 불량한 듯 날카롭지만, 약 120㎏의 몸무게를 가진 듬직한 체형이다. 꾀죄죄한 털 색깔 때문에 온라인상에서는 ‘거지왕자’라는 별명도 붙었다. 바로 이 육중한 판다가 우리나라 네티즌들의 눈길을 끈 이유는, 위안멍이 푸바오의 유력한 신랑 후보로 꼽히고 있기 때문이다.

판다 위안멍
@pandas_fr 트위터

아빠 러바오, 엄마 아이바오 사이에서 태어난 푸바오는 에버랜드 판다월드에 머물며 국내 관광객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최근에는 러바오·아이바오 부부가 암컷 쌍둥이를 자연 분만하며 이들 판다 가족을 향한 관심은 최고조다. 그러나 푸바오 역시 내년 7월 중국으로 돌아갈 예정이고 그곳에서 번식을 위해 짝을 찾게 된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아쉬움을 드러내는 한편 푸바오의 짝이 될 판다가 누구일지 궁금해하고 있다. 포털사이트 등에도 ‘푸바오 신랑’ ‘푸바오 남편’ ‘푸바오 신랑 후보’ ‘푸바오 신랑감’ 등의 연관검색어가 등장하고 있다.

추천기사
*‘신림동 성폭행’ 사건 피해자 직업 공개한 매체..네티즌 “미쳤냐”
* 홍대 비키니 여성, 정체는…”만지진 마세요”
* “페이커 ○○잘라버릴 것” 칼부림 예고에 적힌 살벌한 내용
*일본에서 성희롱 당한 DJ소다…당시 피해 사진 보니
* 백강현이 당한 서울과고 학폭수준…학부모 협박메일까지(총정리)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