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고령군 한 목장에서 탈출한 암사자 1마리가 1시간10분 만에 사살됐다. 

픽사베이

14일 소방 당국은 목장 인근 4~5m 지점 숲속에서 암사자를 발견했다. 그리고 사살해 유관기관에 인계했다. 

사살 이유는 인명 피해를 우려해서다. 

소방당국은 14일 오전 7시24분쯤 경북 고령군 덕곡면 사설 목장에서 암사자 한마리가 탈출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소방 당국은 고령군에 재난안전문자 발송했다. 이후 경찰과 공동 대응에 나섰다.

픽사베이

이번에 탈출한 암사자는 20살로 추정된다. 암사자가 머물던 목장은 개인이 운영하다 약 20년 전쯤 종교 단체 측에서 인수해 관광농원으로 활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목장에는 암사자와 수사자 등 한 쌍이 있었지만 얼마 전 수사자는 죽은 것으로 파악됐다. 

추천기사
* “신입 막내한테 ‘와 열받네’ 소리 들었음”
* 손가락 펴보면 탈모 위험 안다고? 놀라운 연구결과
* ‘이번엔 침대서 파격 수위, 블핑 제니 새 속옷 화보 공개됐다.
* 5번째 결혼 예정인 90대 언론 재벌
* 연대 출신 GS건설 신입 “상명대 나온 선배, 우스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