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요금 폭탄을 피하면서도 시원하고 쾌적한 온도를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삼성전자 에어컨 개발자들이 이런 고민을 해결하기 위한 ‘꿀팁’을 공개했다.

삼성전자 홈페이지

16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따르면 삼성전자 에어컨 개발자들은 “90분 이상 외출을 한다면 끄고, 90분 이하로 집을 비운다면 켜 두는 게 전기요금을 절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들은 대한설비공학회 학술대회를 통해 발표한 논문에서 에어컨을 껐다가 다시 켰을 때와, 에어컨을 끄지 않고 계속 작동시켰을 때 에너지가 얼마나 절감되는지 알아보기 위해 외출시간대별로 실험값을 비교했다.

그 결과 30분간 외출 후 에어컨을 다시 켰을 때는 연속 운전과 대비해 전력 소비량이 5% 증가했고 60분간 외출 시에는 2% 증가했다. 외출 시간이 90분을 넘어서면 에어컨을 끄고 다시 켜는 것이 전력 소비량이 감소했다.

벽걸이 에어컨
삼성전자 홈페이지

임성진 프로는 “최근 에어컨은 설정 온도에 도달하면 작동을 자동으로 최소화하는 ‘인버터 방식’으로 출시된다”며 “에어컨을 짧은 시간 껐다가 켜게 되면 높아진 실내 온도를 다시 낮추기 위해 더 많은 에너지를 소모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황준 프로는 “공간의 면적이 넓을수록 에어컨이 냉장 처리해야 할 공간의 부피는 커지기 때문에 필요한 공간만 개방하면 에너지 소비를 줄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실제로 면적에 따른 에너지 소비량을 비교한 결과 81㎡ 면적에서 185%, 66㎡에서 153%, 45㎡에서 100%로 조사됐다.

픽사베이

제습 모드의 효과는 어떨까. 장마철을 모사한 습한 환경에서 동일 온도를 설정했을 때 냉방 모드보다 습도 제거 효율이 약 2.7배 향상됐다. 제습 효율이 향상됨에 따라 냉방 모드 시 75%로 유지되던 상대습도는 55%로 낮아졌다. 이를 불쾌지수로 환산한 결과 냉방 모드 시 73에서 제습 모드 시 70으로 낮아졌다. 불쾌감을 느끼는 재실자 비율이 50%에서 10%로 낮아지는 수준이다.

추천기사
* 차로 노인 치고 가버린 황선우, 30분 뒤 현장 돌아와 한 말
* 다치고도 열일하는 이찬원…2년 만에 ‘이곳’ 나온다, 어디?
* 10분 만에 시퍼렇게 변한 다리, 알고보니 ‘코로나 후유증’이었다
*“아팠던 이유, 신병이었다” 타로점 개업한 걸그룹 출신 가수
* 전설로 남게된 해외 전기차 스타트업 카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