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도 무의미? ‘피롤라’ 등장에 비상…새 변이가 진짜 무서운 이유

0
4404
코로나 바이러스
픽사베이

잠잠했던 코로나 상황에 다시 비상이 걸렸다.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피롤라’(Pirola)가 등장하면서다. 단백질의 돌연변이 수가 30여개 더 많은 탓에 기존 면역체계를 뚫을 가능성이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세계보건기구(WHO)는 이 변이를 감시대상에 추가했다.

코로나 바이러스
픽사베이

21일(현지시각) 여러 외신에 따르면 WHO는 지는 18일 오미크론 변이종인 BA.2의 하위 변이 ‘BA.2.86’를 감시변이(WUM)로 지정했다. BA.2.86은 피롤라라는 별칭으로 불리며 현재까지 미국, 영국, 덴마크, 이스라엘 등에서 검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 바이러스
픽사베이

피롤라는 스파이크 단백질의 돌연변이 수가 BA.2보다 30여개 많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스파이크 단백질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투할 때 사용하는 무기로, 여기에 변형이 많을수록 기존 면역체계를 뚫을 가능성이 더 크다.

기존 백신이 무력할 수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바이러스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이용해 세포에 침투하고 감염을 일으킨다. 백신은 이 스파이크 단백질의 특색에 맞춰 개발되는데, 스파이크 단백질이 많이 변할수록 백심의 힘은 약해진다. 앞서 올해 초 나왔던 XBB.1.5 변이도 스파이크 단백질에 돌연변이가 많아 이 같은 우려가 커진 바 있었다.

코로나 백신
픽사베이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의 프랑수아 발로 교수는 “BA.2.86은 오미크론 출현 이후 세계에서 목격된 가장 놀라운 코로나19 변이”라며 오미크론 변이 중 가장 강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최악의 경우라 해도 알파, 델타, 오미크론이 창궐할 때만큼의 감염자와 사망자가 나오지는 않을 것으로 봤다.

추천기사
*‘신림동 성폭행’ 사건 피해자 직업 공개한 매체..네티즌 “미쳤냐”
* 홍대 비키니 여성, 정체는…”만지진 마세요”
* “페이커 ○○잘라버릴 것” 칼부림 예고에 적힌 살벌한 내용
*일본에서 성희롱 당한 DJ소다…당시 피해 사진 보니
* 백강현이 당한 서울과고 학폭수준…학부모 협박메일까지(총정리)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