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체중으로 태어난 부모는 과체중 아이(거대아)를 낳을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아기
픽사베이

5일(현지시각) 의학 전문 외신 메디컬라이프사이언스에 따르면, 노르웨이 베르겐 대학 의대 연구팀은 1967년에서 2017년 사이 태어난 아기 64만7957명과 그 부모의 정보를 분석한 결과 이같은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출생 당시 체중이 4.5kg 이상인 과체중아 출산율은 자녀 세대가 4.0%로 부모 세대의 3.2% 보다 높게 나타났다고 했다. 특히 부모가 과거 과체중으로 태어났다면 과체중아 출산율은 매우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체중계
픽사베이

더 자세히 보면, 어머니와 아버지 모두 출생체중이 4.5kg 이상인 경우 과체중아를 낳을 가능성은 무려 6.5배나 높았다. 또 부모 중 아버지만 4.5kg 이상이었다면 2.2배, 어머니만 4.5kg 이상이었다면 3.4배 높았다.

연구팀은 “이 결과는 출생체중의 세대 효과(generational effect)를 보여주는 또 하나의 수수께끼”라며 “과체중아 출산 가능성이 있는 임신을 선별해 출산 전 대책을 세우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다만 “그 예측이 임상적으로 유용한 것인지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 ‘나는 솔로’ 16기 영숙, 사과문 “전 아직도 옥순으로 알고 있었다”
*“어머니 죽인 아버지, 결혼 포기하고 30년 모셨는데…60대 아들의 비극적 사연
* 유튜브로 간보기? 남태현, 마약 기소 다음날 곧바로 복귀
* 아이바오 폭행했던 그곳, 딸 푸바오가 간다? 또 나온 학대 영상
* 카메라보고 “아이고” 웃던 최윤종, 사이코패스 검사서 나온 뜻밖의 결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