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기(40~64세)부터 땀나고 숨이 가쁠 정도의 강도 높은 걷기를 일주일에 최소 40분 정도 하면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걷기와 기억 기능의 연관성을 바탕으로 치매 예방에 효과 있는 걷기 운동법이 구체적으로 제시된 건 처음이다.

걷기
픽사베이

13일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에 따르면 정신건강의학과 김지욱·최영민·서국희 교수와 진단검사의학과 김현수 교수, 외과 김종완 교수 연구팀은 이 같은 결과를 최근 국제 학술지 ‘알츠하이머 연구 및 치료’(Alzheimer’s Research & Therapy)에 공개했다.

연구팀은 병원 코호트 연구에 참여한 65~90세 노인 188명 중 인지 기능이 정상인 107명과 경도인지장애(치매 전 단계)를 가진 81명을 대상으로, 걷기 활동과 인지 기능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이때 걷기 시간은 최소 ‘1년간 총 32시간’ ‘1년간 주당 40분’ ‘4개월 연속 주당 2시간’ 등으로 정의했다.

걷기
픽사베이

이후 걷기 빈도, 시간, 강도, 시작 연령 등으로 재분류해 연관성을 살폈다. 시간은 주당 6시간 이상을 ‘장시간’(50명), 6시간 미만은 ‘단시간’(75명), 최소 걷기 활동 수준을 채우지 못하는 경우 ‘비걷기’(63명) 그룹으로 나눴다. 강도는 호흡, 땀, 대화 가능 여부 등에 따라 ‘고강도’(57명), ‘저강도’(68명), ‘비걷기’(63명)로 분류했다. 걷기 활동 시작 시기는 40~64세 ‘중년기 시작’(103명), 65세 이상 ‘노년기 시작’(22명)로 구분했다.

연구 결과 ‘비걷기’ 그룹과 비교해 걷기 활동 그룹은 알츠하이머 관련 인지 기능이 더 높게 나타났다. 또 전반적인 인지 능력도 우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지 능력이 우수한 고강도 그룹과 달리 저강도 그룹의 경우 다른 그룹과 비교해 인지 능력에 차이가 없었다.

치매
픽사베이

또 중년기에 걷기 활동에 시작한 사람은 노년기에 시작한 사람보다 전반적인 인지 능력이 뛰어났다. 걷기 활동 시간은 강도를 통제한 경우 인지 기능에 유의미한 영향을 끼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지욱 교수는 “중년기에 땀이 나고 호흡이 가빠질 정도의 고강도 걷기 활동을 한다면 알츠하이머 치매 인지저하를 늦추거나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정확한 기전은 불분명하지만 걷기를 포함한 신체 활동은 알츠하이머를 유발하는 아밀로이드 베타의 수준을 조절하고 신경가소성을 촉진해 뇌 기능 퇴화를 막기 때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 엄마 남친 팬티까지 치우는 15세 딸….
*‘브라톱 교복에 쩍벌춤, 이건 좀…쉴드 불가라는 화사 외설 논란!
* 한국의 김 카사디안…유승옥 오랜만에 올린 수영복 사진 보니
*물난리 틈타 농장 탈출한 악어 75마리, 섬뜩한 현장 영상
* 고무줄 바지 입고 레이 타는 전직 대기업 회장님,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