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벼운 뇌진탕(외상성 뇌 손상)이어도 시간이 지나 뇌졸중 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뇌진탕
뉴고려병원 홈페이지

14일(현지시각) 의학 전문 외신 헬스데이뉴스 등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병원 신경과 연구팀은 1만2000여명이 대상이 된 지역사회 동맥경화(ARIC) 연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알아냈다고 밝혔다.

ARIC 연구가 시작된 건 1987년이다. 이후 30년 동안 2100여명이 뇌진탕을 겪었고 그중 73%는 뇌 외상의 정도가 경미했다. 연구 기간에 허혈성 뇌졸중(뇌경색) 진단을 받은 사람은 총 140명이었다. 연구팀은 이런 자료들을 이용해 가벼운 뇌진탕과 뇌졸중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머리아픔
픽사베이

그 결과 전체적으로 외상성 뇌 손상은 뇌경색 위험이 32%나 증가하는 데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뇌 외상을 2번 이상 겪은 사람은 뇌 외상을 한번도 겪지 않은 사람보다 뇌경색 위험이 무려 94% 높았다.

또 뇌 외상 횟수가 많을수록, 그 정도가 심할수록 뇌경색 위험은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이는 연령, 성별, 인종과 무관했다.

연구팀은 “뇌 외상을 겪은 사람은 혈압과 콜레스테롤 관리, 신체 활동 강화, 금연 등 뇌졸중 예방 대책이 중요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 엄마 남친 팬티까지 치우는 15세 딸….
*‘브라톱 교복에 쩍벌춤, 이건 좀…쉴드 불가라는 화사 외설 논란!
* 한국의 김 카사디안…유승옥 오랜만에 올린 수영복 사진 보니
*물난리 틈타 농장 탈출한 악어 75마리, 섬뜩한 현장 영상
* 고무줄 바지 입고 레이 타는 전직 대기업 회장님,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