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을 마시면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은 ‘이 병’을 경계할 필요가 있다. 바로 지방간 질환이다.

소주 회식
픽사베이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오시내 교수 연구팀은 2019~202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남성 5134명의 알코올성 안면홍조와 ‘대사이상 관련 지방간 질환’(Metabolic dysfunction-associated steatotic liver disease·MASLD)의 연관관계를 분석한 결과를 지난달 31일 공개했다.

술을 마신 후 얼굴이 붉어지는 알코올성 안면홍조는 체내 알코올이 분해되면서 생기는 알세트알데하이드가 축적돼 발생하는 증상이다. 알코올 분해효소의 유전적 결핍이 많은 우리나라와 일본, 중국인에게서 특징적으로 나타난다.

술
픽사베이

연구 결과 알코올 섭취 자체가 MASLD 위험을 유의하게 증가시키는 가운데, 얼굴이 붉어지는 증상이 있는 사람의 경우 이 경향이 더 짙어졌다. 얼굴이 빨개지지 않는 사람과 비교해 MASLD 위험이 무려 2.35배 높게 나타난 것이다.

연구팀은 “알코올성 안면 홍조가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술을 마셨을 때 지방간 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더 큰 것으로 확인됐다”며 “알코올성 안면 홍조가 있는 사람에게서 어느 정도의 음주가 적당할지 평가하는 연구가 추가 진행돼야 한다”고 했다.

소주 회식
픽사베이
추천기사
*초코파이 받아먹은 NLL 표류자들, 결국 북한이 끌고 갔다
*팬 “아들 이름 정했냐”…송중기 “그걸 내가 왜 알려줘” 성격 논란
*제로웨이스트를 실천하고 알려주는 플라프리를 아시나요?
*한국인 많이 가는 푸꾸옥 리조트서 사람 공격한 초대형 독거미
*사기꾼들이 파라다이스 그룹 사칭하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