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안현모가 이혼 후 첫 심경을 전했다.

29일 ‘김복준의 사건의뢰’ 채널에는 ‘[특집] 과학수사대 – 스모킹 건 뒷이야기 “이제는 말할 수 있다! 방송에서 못다 한 이야기부터 공개되지 않은 미방송 영상까지!’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이혜원은 근황을 전했다. 이혜원은 자녀들의 학업 뒷바라지를 하고 있다. 

근황 토크가 이어지자, 안현모는 “자꾸 근황 토크를 하니까 불안한 마음이 밀려온다. 우리 프로그램에 관한 얘기 할까요? 근황 토크 안 하면 안 될까요?”라며 불안해했다.

안현모 인스타그램

또 “누구는 그 사이에 아들, 딸 대학 보냈는데”라며 자신의 뜨거워진 얼굴을 손으로 식혔다. 

자신의 근황 토크를 이야기해야 하기 때문. 

한국범죄학연구소 김복준 연구위원은 “세상 사는 일은 천태만상이다”라며 위로했다.

안현모 인스타그램

그러자 “더 예뻐졌다”, “엄청 씩씩해졌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안현모는 “더 이상 숨길 게 없어졌기 때문”이라며 “제가 한창 ‘스모킹건’을 진행할 때는 불안과 두려움이 많았다”라며 애써 웃었다. 

유성호 교수가 “잘 지내고 있는 걸로 알면 되겠냐”라고 묻자 안현모는 고개를 끄덕였다.

안현모 인스타그램

한편 안현모는 지난 2017년 래퍼 출신 프로듀서 라이머와 결혼했다. 그러나 지난 6일 이혼했다. 당시 라이머가 수장으로 있는 브랜뉴뮤직 측은 “라이머, 안현모가 최근 이혼 조정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타강사 김창옥 “치매 의심 진단, 강연 접는다” 충격 고백
* 1억3000만원짜리 블라우스, 경매 뜬다…누가 입었길래?
*믿기지 않는 완벽한 핏…김혜수, 10벌 드레스 피팅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