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객차 내에서 입구를 가로막고 바닥에 모여 앉은 여중생들의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다. 

한 네티즌은 지난달 30일 SNS에 서울 지하철 5호선에서 촬영된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10대로 추정되는 여학생 5명이 지하철 출입구 바로 앞 바닥에 모여 앉아 수다를 떨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학생들은 주변 시선에 아랑곳하지 않고 머리를 매만지거나 화장을 수정했다. 포즈를 취하며 사진을 찍기도 했다. 일부는 급기야 바닥에 드러눕기까지 했다. 

네티즌은 중학생으로 보이는 여학생들이 승차 직후부터 약 20여 분이 넘게 이 같은 행동을 지속했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 때문에 장한평역에서 내리려던 승객들은 학생들을 피해 한쪽으로 비켜서서 빠져나가야 했다. 네티즌은 “살짝 비켜주긴 했다”며 “안방처럼 참 편안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해당 영상은 하루 만에 약 300만회에 가까운 조회수를 기록했다. 네티즌들은 “한심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지난 9월에도 여중생이 지하철 좌석에 렌즈 세척액을 투척하는 사진이 확산하며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사진에는 한 학생이 빈 좌석에 렌즈 세척액을 거꾸로 들고 망설임 없이 쭉 내리 짜는 모습이 담겼다.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을 올린 B씨는 “학생이 큰소리로 키득거리고 험하고 거친 욕설은 기본이었다. 노래를 크게 틀고 제 사진도 찍더라. 게다가 옆 의자에 본인 화장품들을 다 올려놨다”고 전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학생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학생의 어머니도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거듭 사죄의 뜻을 밝혔다.

추천기사
*스타강사 김창옥 “치매 의심 진단, 강연 접는다” 충격 고백
* 1억3000만원짜리 블라우스, 경매 뜬다…누가 입었길래?
*믿기지 않는 완벽한 핏…김혜수, 10벌 드레스 피팅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