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천연 꿀을 고를 수 있는 특별한 방법이 있을까? 정부의 국산 천연 꿀 등급제가 27일부터 본격 시행된다.

꿀
픽사베이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이번 등급제 대상은 아카시아꿀(아카시꿀), 밤꿀, 잡화꿀 등 꿀벌이 꽃에서 직접 추출해온 당분으로만 만들어진 천연 꿀이다. 양봉장에서 꿀벌에게 설탕물을 먹여 얻어낸 사양 꿀에는 등급이 매겨지지 않는다. 외국산도 제외된다. 등급은 1+, 1, 2 등 세 가지다.

꿀벌
픽사베이

정부와 양봉협회는 각각 2014년부터 시범사업으로 국산 천연 꿀 등급제를 운영해왔다. 그러나 정부에서 1+ 등급을 받는 경우는 7%로 극히 드문 반면, 양봉협회에서의 1+ 등급은 80%에 달해 혼란이 빚어졌다. 게다가 미국과 베트남 등 해외에서 수입되는 천연 꿀의 양도 꾸준히 늘어왔다.

사양 꿀을 천연 꿀인 것처럼 판매하거나, 수입산을 국산으로 둔갑시키는 사례도 자주 적발됐다. 현재 양봉협회 시범사업에서 1+ 등급을 받은 국산 천연 꿀은 2.4kg 제품이 5만원쯤에 팔리지만, 같은 무게의 국산 사양 꿀은 2만원 수준이다. 베트남산 천연꿀은 2㎏에 2만원을 넘지 않는다.

설탕 꿀
픽사베이

이번에 실시하는 등급제에서는 1차 규격검사, 2차 품질평가가 진행되며 이후 등급이 매겨진다. 꿀의 숙성도, 순도, 냄새, 색깔 등을 따져 본다. 사양 꿀을 걸러내기 위해 설탕 원료인 사탕수수와 사탕무가 들어가 있는지도 확인한다. 1+ 등급 꿀의 비중은 기존 정부의 시범 사업과 같은 수준으로 유지될 예정이다.

추천기사
1.서울대>부산대>서강대>고려대>연세대>이화여대?
2.대기업 영끌부부 한달 생활비(feat. 영어유치원)
3.아빠엄마 빼닮은 정용진·고현정 자녀, 얼굴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