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 칼로리 식품에 사용되는 감미료 에리트리톨(erythritol)이 심장마비와 뇌졸중 위험을 2배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픽사베이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 연구팀은, 혈중 에리트리톨 수치가 상위 25%인 사람의 심장마비·뇌졸중 위험이 하위 25%인 사람보다 2배 높게 나타났다는 내용의 결과를 지난달 27일(현지시각) 국제학술지 ‘네이처 메디신’(Nature Medicine)에 발표했다. 에리트리톨은 과일·채소에서 나오는 자연 탄수화물인 당 알코올(sugar alcohol) 일종으로, 설탕의 70%에 달하는 단맛을 내지만 열량은 0㎉(칼로리)다.

픽사베이

연구팀은 2004년부터 2011년까지 수집된 미국인 1157명의 혈액을 분석했다. 이 과정에서 심장 질환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되는 물질을 발견했고 이후 분석에서 에리트리톨이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를 검증하기 위해 미국인 2100여명과 유럽에서 수집된 833명의 혈액을 추가 분석했다. 그 결과 높은 혈중 에리트리톨 수치가 심장마비, 뇌졸중, 3년 내 사망 위험과 관련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 동물실험에서는 에리트리톨이 혈전증을 증가시키거나 혈액 응고를 유발한다는 점도 파악했다. 에리트리톨로 인해 혈소판이 응고해 혈전이 쉽게 만들어지는데, 이 혈전이 떨어져 나와 혈관을 타고 심장으로 가면 심장마비를, 뇌로 가면 뇌졸중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게 연구팀 설명이다.

픽사베이

연구팀 스탠리 헤이즌 박사는 “혈액 응고나 심장질환 위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추가 연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에리트리톨을 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저열량 감미료 업계 단체 칼로리 통제 협회(CCC)의 로버트 랭킨 상임이사는 “연구 참가자들에게는 이미 심혈관질환 위험 요소가 있었기 때문에, 이 결과를 일반인에게 확대 적용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