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사회가 되면서 많은 사람들은 어떻게 하면 좀 더 건강하고 오래 살 수 있을지를 고민한다. 이런 고민을 해결해주는 연구 결과를 소개한다.

주4일 1시간씩 달리는것만으로 7시간 최장 3년의 기대수명은 연장 할 수 있다. / wikimedia Commons

하루 1시간동안 달리기 운동을 하면 7시간 정도의 수명 연장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달리기를 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약 3년 더 오래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아이오와 주립대학교의 운동과학 연구팀이 보건의료 및 피트니스 테스트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이다. 이 연구결과는 학술지 ‘심혈관진환’저널에 최근 발표됐다.

걷기와 자전거 타기 같은 다른 종류의 운동과 달리기 운동의 동일한 이점 및 특별한 이점을 찾는 연구에서 이와 같이 밝혀졌다고 한다.

자전거를 타는것도 건강에 큰 영향을 준다 / Cloudy Bike the Drive Chicago 2022

걷기와 자전거 타기도 수명연장에 도움을 주는것으로 알려저 있다. 하지만 달리기가 더 효과적임을 발견했다고 한다. 연구팀은 1시간 달리기로 7시간의 수명연장의 효과가 있다는것을 데이터 분석을 통해 밝혀냈으며 기대수명은 최대 3년연장이 최대치라고 한다. 또한 효과를 보려면 일주일에 4일 이상은 하루 1시간 이상 달려야 된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대다수의 달리기를 하는 사람들이 장수하는 경향이 있지만 이들은 적정체중을 유지하고 금연과 금주를 하는등 건강한 생활 습관도 가지고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달리기가 만병통치약이 될 수는 없지만 고혈압과 체지방 등을 극복하는데 도움을 준다”고 했다.

효과적으로 달리기를 하기위해서는 몸의 자세를 지면과 수직을 이루는 자세로 무릎을 들어올려 보폭을 크게 하는것이 좋다. 시선은 전방 20m정도를 바라보면서 달리는게 좋으며 손,팔, 어깨등은 가급적 힘을 빼고 달린다. 근육이 긴장을 하면 에너지 소모가 많아진다. 발의 착지 동작은 발 뒤꿈치가 먼저 지면에 닿는것이 좋다고 한다. 달리면서 무릎과 발목이 아픈경험이 있는경우 발 앞꿈치로만 살살 달려 보는것도 좋은 달리기 방법중 하나가 될 수 있다.

추천기사
1.무슬림 여성 사이에 유행인 이것은?
2.70억 먹튀한 클린스만이 잘린 뒤 제일 먼저 언팔한 사람
3.손흥민 하극상 논란…이강인 결국, 광고모델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