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여행하기 가장 안전한 나라와 위험한 나라는 어디일까?

비행기
픽사베이

미국 경비 보안 업체 ADT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휴양지 1위라는 불명예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차지했다. 안전 점수 10점 만점에 1점도 채 되지 않는 0.81점을 기록하면서다. 반면 가장 안전한 여행지 1위에는 일본이 올랐다.

이번 조사 대상 국가는 영국 통계청(ONS) 자료상 2017년부터 2019년까지 휴가객들이 가장 많이 방문한 곳들을 기준으로 했다. 안전 점수는 인구 10만 명당 강도 및 살인 비율을 분석한 세계인구리뷰(WPR)의 ‘국가별 범죄율’을 토대로 매겼다. 한국을 비롯해 홍콩과 아랍에미리트 등 일부 국가는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아 목록에서 빠졌다.

남아공 국기
픽사베이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여행지 2위는 2.17점을 받은 미국이었다. 이어 스웨덴, 프랑스, 자메이카가 각각 2.28점, 2.40점, 2.42점을 받았다. 결과를 보면 2위부터는 점수 차이가 소수점 단위로 나뉘며 큰 격차를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1위 남아공과 2위 미국이 1점 이상 차이 난다는 점을 봤을 때, 남아공이 특히 여행하기 위험한 국가라는 해석을 할 수 있다.

남아공은 약 6000만 인구 중 매년 2만여 명이 살해될 정도로 세계에서 강력 범죄율이 높은 나라 중 하나다. 지난 5월 현지 경찰 통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남아공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 피해자는 6289명에 달한다. 같은 기간 성범죄 피해자 수도 1만 명을 훌쩍 넘겼다.

공항 여권
픽사베이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나라로 뽑힌 일본의 안전 점수는 7.51점이었다. 그 뒤를 슬로바키아(7.46), 키프로스(7.39), 노르웨이(7.25), 포르투갈(7.11) 등이 이었다. 이외에 네덜란드, 스위스, 폴란드, 루마니아, 오스트리아도 6점대를 기록하며 10위 안에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