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구시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전 비서실장 전모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을 두고 “미스테리한 자살 사건만 늘어난다”고 했다.

이재명 인스타그램, 홍준표 페이스북

홍 시장은 12일 페이스북에 글을 써 “다음은 또 누구 차례인가. 이 악령의 드라마는 도대체 누가 쓰고 있는 거냐”며 이같이 말했다.

홍 시장은 “요즘 검찰이 그렇게 자살에 이르게 할 정도로 강압수사 할 수 있냐”며 “비밀 없는 대명천지에 수사실에는 CCTV가 설치돼 있고 비밀 녹음기능도 발달해 있고 함부로 욕도 할 수 없는 수사 환경”이라고 했다.

홍준표 페이스북

이어 “어떻게 한 사람 관련된 사건에 다섯 명이나 자살할 수가 있냐”며 “검찰에 대한 압박감보다 주변이 주는 압박감이 더 심했을 수도 있지 않았을까”라고 반문했다.

앞서 이 대표의 성남시장과 경기지사 시절 비서실장을 지냈던 전씨는 지난 9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헌욱 전 경기주택도시공사(GH) 사장의 사퇴로 사장 직무대행을 맡다가 지난해 12월 말 퇴직했다. 퇴직 전후로는 이 대표가 연루된 ‘성남FC 불법 후원금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페이스북

전씨의 죽음에 이 대표는 “아무리 비정한 정치라고 하지만 이 억울한 죽음을 두고 정치 도구로 활용하지 말라”며 “이게 검찰의 과도한 압박 수사 때문에 생긴 일이지 이재명 때문인가”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