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내부 공격’을 멈춰 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24일 울산에서 당원 및 지지자들과 만나 ‘국민보고회’를 연 자리에서 “우리 안의 차이가 있어도 이겨내야 할 상대와의 차이만큼 크진 않다. 미워도 식구”라며 “(상대방의) 이간질을 정말 조심해야 한다. 섭섭해도 손 꼭 잡고 반드시 꼭 이겨내자”고 했다.

이재명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좋은 점보다 나쁜 점을 자꾸 보기 시작하면 균열이 점점 심해진다. 나중에 그 갈등이 격화되면 내부에서 싸움질을 하게 된다”며 “화를 다 내면서 하고 싶은 것 다 하는 세상이 어디에 있겠는가. 마음에 안 들어도 같이 손 꼭 잡고 갈 수 있어야 한다”고 재차 말했다.

이 대표는 형수 욕설 논란에서 자신을 조롱하는 의미로 쓰이는 ‘찢’까지 언급했다. 그는 “‘수박’(겉과 속이 다른 배신자라는 의미의 은어) 이러지 말자. 여러분들은 ‘찢’이라고 하면 듣기 좋은가”라며 “그런 명칭을 쓰면 갈등이 격화한다. 언론에, 상대에 이용당하고 내부에 안 좋은 뜻을 가진 이들에게 또 이용당한다”고 우려했다.

이재명 인스타그램

한 지지자가 ‘개딸’(이 대표의 강성 지지층) 표현이 악마화 됐다고 말하자, 이 대표는 “(영화) ‘1987’에 나오는 개구진, 정말 사랑스러운 딸의 의미로 썼던 단어가 혐오로 슬슬 바뀌는 중이다. 진짜 억울하실 것 같다”며 “연구해서 바꿀까 싶다. 너무 많이 오염됐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