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엘, 인스타에 장제원 호통 사진 올리고 한 말

0
176

래퍼 노엘(장용준)이 부친인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을 언급했다.

노엘은 25일 인스타그램에 장제원 의원이 발언하고 있는 모습이 방송되는 사진을 찍어 올린 뒤 “체할 것 같네”라고 적었다.

이 장면은 장 의원이 22일 박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 이석을 두고 “뭐 하는 사람이냐. 위원이 질의하고 있는데 이석을 하나”라고 소리지르는 영상이다.

당시 장 의원은 “국회를 뭐로 보는 건가. 선관위는 국회를 이렇게 무시하나”라며 “누구 허락을 맡고 이석했나”라고 했다.

박찬진 사무총장에게 이석을 해야 한다는 메모를 전달한 사람에게는 “당신이 상임위원장이냐. 어디서 배워먹은것이냐”며 “앞으로 국회 출입 안 된다”고도 소리쳤다.

노엘이 올린 장제원 의원의 영상에는 ‘다른 직원의 해명에도 노여움 풀리지 않는 듯’이라는 자막이 나오고 있다.

해당 게시물이 화제가 되자 노엘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