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17일 오전 예정된 지상파 라디오 인터뷰를 ‘펑크’낸 이유가 늦잠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준석 인스타그램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선거 기간 강행군 중에 어제 심야 방송 일정을 마치고 늦게 귀가해서 무음 해제를 못 하고 잤다가 라디오 방송 시간을 못 맞췄다”며 “최경영의 최강시사 제작진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했고 다음 주 월요일 8시 반에 출연해 오늘 못 전한 내용까지 두 배 밀도로 방송해서 갚겠다”고 했다.

이어 “걱정하신 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이중삼중 기상장비를 보강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함께 올린 인스타그램 게시물에는 귀여운 햄스터 캐릭터가 이부자리에 앉아 있는 모습의 그림을 첨부했다.

이준석 인스타그램

이 전 대표가 글을 쓴 시각은 오전 10시25분이다. 그가 인터뷰하기로 했던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는 오전 7시20분부터 8시57분까지 진행되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이 전 대표가 약속된 스케줄을 진행하지 못하게 되자, 방송에는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천하람 후보가 대신 출연했다.

이준석 인스타그램

천 후보는 ‘이 전 대표가 결국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진행자 말에 “이 전 대표가 어제 KBS에 출연을 늦게까지 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저는 오히려 잘된 것 같다”며 “저한테 한 번 더 기회가 온 것 자체가 굉장히 잘된 일이다. 이 전 대표도 원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